분류되지 않음

애플의 인텔 칩 채용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한국어

애플 CEO 스티브 잡스는 지난 6일 애플이 앞으로 2년간 맥 제품군을 인텔 기반 칩으로 천천히 이전해갈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그에 대한 ZDNet Korea의 기사들은 정말 흥미롭더군요..

하지만 제가 가장 궁금한 것은 애플이 인텔 칩을 채용한 진의보다도 맥 OS를 윈도우즈에서, 또는 윈도우즈를 맥 OS에서 구동시킬 수 있느냐 하는 점입니다.

Steve Jobs
Apple Computer CEO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이 끝난 후 애플 수석 부사장인 필 쉴러는 맥에서 윈도우가 동작하는지에 대해, 인텔 기반 맥에 윈도를 탑재해 팔 계획도 없고 지원할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맥에서 윈도우를 돌리지 못하게 하겠다는 게 아니다. 아마도 사람들은 윈도우를 돌릴 것”이라며 “그렇다고 윈도우를 돌리게 못하게 조치를 취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쉴러는 다른 컴퓨터 제조업체의 하드웨어에서 맥 OS X를 구동하도록 놔두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애플 맥 말고 다른 어떤 하드웨어에서도 맥 OS X를 구동시키는 것을 허용하진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같은 애플의 대답을 들어보면 그같은 점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지를 보입니다.
(아쉽습니다 =_=)

Steve Ballmer
Microsoft's chief salesman
애플이 앞으로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MS에 대한 영향, 특히 데스크톱 분야에서 미치는 영향은 무엇일까?

그 질문에 대해 나도 질문으로 답하겠다. 내 질문은 ‘그 일로 해서 바뀌는 것이 무엇이냐’는 것이다. MS와 애플간의 경쟁구도가 변할까? 이로 인해 더 많은 디바이스 드라이버가 생길까? 결코 아니다. 애플은 스스로의 디바이스 모델이 있고, 우리는 우리의 모델이 있다. 애플 컴퓨터를 만드는 업체가 늘어날까? 애플 외에 다른 업체가 만들까? 이는 완전한 비즈니스 모델의 변경이다. 그렇게 믿을 근거는 없다. 솔직히 사람들이 이를 원한다면 IBM에서 부품을 샀을 것이다.

그래도 한번 생각해보자. 과연 어떤 변화가 있을까? 애플보다는 윈도우용 애플리케이션이 더 많다. 프로세서의 변경이 격차를 줄일 수는 있을 것이다. ISV 공동체에 큰 변화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칩을 바꿔본 적이 없어서 아직 모르겠다.

네트워크 구축에 대한 보다 많은 교육, 지식, 관리가 있다. 무슨 변화가 있는가? 나는 모르겠다. 스스로에게 질문하고 경쟁구도에 대해 질문할 수 있다. 현재 판매량은 단위 자체가 다르다. 윈도우 50개마다 맥은 하나 팔릴까? 아마도 이보다 는 좀 많은 수도 적을 수도 있다. 프로세서 변경으로 기본이 바뀔 것으로 보는지 스스로 질문해보라. 답을 여러분에게 맡긴다.

정말 MS 스티브 발머의 거만함(?)은 그 당당함과 자신감에서 나오는 것 같습니다.
의식은 하고 있지만 큰 신경은 쓰지 않겠다는 의지가 느껴집니다.

MS는 지난 7일 윈도우 기반의 ‘하이퍼바이저(hypervisor)’ 소프트웨어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소프트웨어는 여러 운영체제를 수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애플 컴퓨터가 맥OS에 인텔 칩을 채용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맥OS도 가상화 할 수 없는가에 대한 질문에 머글리아는 “그 것은 내가 말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다만 애플 CEO 스티브 잡스가 맥 OS가 맥이 아닌 다른 하드웨에서 수행되게 할 생각은 없어 보인다. 현재로서는 그가 무슨 의도를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없다”고 대답했다.

어떤 방식으로든.. 윈도우즈 안에서 맥을 돌린다는 것!
정말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한국어

13 Comments

Click here to post a comment
  • 인텔 칩을 사용한다고 얘기하고, 인텔 맥이라는 단어가 사용되고 있는데 과연 인텔 기반의 시스템 중 얼마나 많은 부분이 인텔 맥에 포함될지 궁금합니다.

    CPU는 인텔껄 쓰긴하는데 맥의 바이오스를 쓴다던가 하는 방식도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릴적에 보아왔던 잡지에는 인텔 머신에서 맥을 돌리기 어려운 이유 중 하나는 바이오스라고 적힌 기사를 본적이 있습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기억이 안나지만 바이오스가 다르다면 우리가 많이 쓰고 있는 인텔 기반 PC랑은 전혀 다른 머신이 아닌가요?

  • 어떻게 될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CPU만 인텔이고 나머지 칩셋은 애플에서 임의로 만들 예정이라는 것이 루머입니다. 현재 개발자용으로 임대된 인텔맥 (펜 4 3.6기가, 2기가 램)은 윈도우즈도 깔린다더군요..

    따라서 윈도우즈 기반 PC들에 달라붙는 ‘intel inside’스티커도 안붙는다고 합니다(이거 하나 붙고 안붙고가 가격차가 크던데..음…).

    그리고 언제나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애플은 Mac OS를 판매하는 업체가 아니라 바로 하드웨어 업체라는 것입니다. 사실 Mac OS X이 윈도우즈 기반 범용 PC에 설치가 된다고 한다 손 치더라도, 그 시장이 얼마나 커질지 의문입니다. 단지 애플의 하드웨어를 서포트하기 위한 것이 Mac OS일 뿐, 주객전도 상황이 벌어질 것 같지는 않네요.

    잡스가 또 딴소리 하면 저는 할 말이 없습니다.

  • 정말 윈도우즈에서 맥을 돌리면 참 재밌겠군요… ㅋㅋㅋ;;; 그나저나, 기사를 읽자하니… 이건 정말 아이러니한 일이군요… 아이러니를 지나서… 패러독스 급으로… ;;;;

  • Mac OS X써보고 싶은뎅…
    저는 둘의 완벽호환을 바라는뎅… 그렇게 되면 애플이 죽을까요? 암튼 흥미로운 일입니당~

  • 2005년 애플 개발자 컨퍼런스 (이하 WWDC)가 있었다. 루머등을 통해서 설마설마 했던 일이 현실로 벌어지고야 말았다.

    애플의 인텔칩으로의 이주. 그들의 말에 따르면 3rd Transition.

    혹시나 하는 ..

  • 올해안에 ..맥을 배운다! 라는 계획이 있었는데…이거..중단해야할까요…OTL

  • 스티브 발머 사진보다가 반지의 제왕 프로도 삼촌이 떠올랐어요–;

  • 폐인희동이// 하드웨어의 많은 부분이 IBM 호환 PC와는 다를지도 모르지만 인텔 프로세서에서 Mac OS에 대한 접근이 가능하다는 점에 흥미를*_*(언젠가 Windows 상에서 Mac OS 구현이 가능하지 않을까요?)

    유노카// 그렇군요. 애플에 대해서는 Mac OS의 이미지에 사로잡혀 소프트웨어 업체라는 생각만 했다는..ㅋ
    제 생각도 위 MS 의 입장과 마찬가지로 시장의 판도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 같습니다.

    Astralleno// 매킨토시는 애플의 작품이죠+_+

    571BO// 저도 늦게 안 사실이지만 많이 놀랐답니다.

    제르// Windows 상에서 Mac OS 구현될 날이 기다려지네요…(애플에서는 어떤 수를 써서라도 막겠지만 말입니다)

    rex// 서로에게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 같습니다.

    hogual// 그럴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ㅎㅎ
    미술 하는 분이 맥을 배워 놓는다는 것은 큰 도움이~

    saakan// 크크; 그렇습니까?

  • 조금 늦은 주제지만,

    Apple WWDC 2005 Keynote Adress 에서
    Steve Jobs는 Mac 에 Intel 의 CPU를 사용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Intel Pentium 4 3.6 Ghz 라는 문구가 선명하게(스크린샷에선 아니지만) 찍혀있죠.
    항..

  • 얼마 남지도 않은 2006년 1월 애플의 첫번재 인텔맥이 출시된다고 한다. 로드맵 상으로는 내년 중반이지만 실상 내년 1월에 나온다고 하더라. 글쎄… 애플을 좋아하는 나로써는 좀 실망이…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