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되지 않음

무제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한국어

하는 일도 있고 또 자신의 블로그도 있으면서 다른이의 블로그를 유지한다는 것이 쉬운일이 아닙니다. 그동안 포스팅이 없었던 것에 대한 변명입니다.
그럼 앞으로는? 당연히 떠오르는 질문이지만, 자신있게 대답할 수는 없습니다. 좀 더 노력해 보겠다는 말 밖에는. 사실 쓸 내용은 많은데, 시간의 압박이….. 지난 2달간 여유가 없었지만, 이제부터 조금 시간이 나니 비스타에 관한 글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한국어

3 Comments

Click here to post a comment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