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기고 느낀것

휴가 나왔습니다!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한국어

Windows Vista Write Icon
오래간만에 인사드립니다! ^_^
안녕하세요! 아직도 제대가 보이지 않는(?) 박병장입니다. 14일 부터 휴가 나왔어요~★

여전히 밖에 나가니 기분이
좋습니다. 아니, 나가는 상상만 해도 좋죠. ‘병장인데 아직도 그러냐?’ 라는 분이 계실지 모르지만 군생활 해 보신 분들이라면
이해해 주시리라 생각합니다. 아직 제 주위의 친구들은 갓 일병으로 진급한 녀석들이 많아서, 상대적인 만족감으로 하루 하루 살고
있답니다.

저번주엔 머리를 깎고, 정복을 세탁소에 맡기고, 단화를 깨끗하게 하면서 내내 즐거운 기분으로 지냈습니다.
그리곤 나가서 뭘 할 건지 하루 단위로 계획을 촘촘이 짜면서 실없이 큭큭대는 거죠. 이번에도 예상하건데 계획의 50%만 하더라도
참 잘 한겁니다. 일단 휴가를 나오면 어찌나 시간이 빨리 가던지 잠깐 정신을 놓으면 누워서 자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되더군요;;

ps. 작년 2월 말에 길게 휴가를 나왔었는데 그때는 3일째 되던 날에 다쳐서
참 곤란했었습니다. 5일 정도 누워서 죽만 먹고, 아무것도 제대로 할 수 없었던 악몽같은 시간들이었죠. 최악이었습니다. 가족에게
미안한 마음은 둘째로 치더라도, 금과 같은 휴가를 이렇게 흘러 보낸다고 생각하니 나오지 않은 것 만 못하더군요. 흐흐흐;;


른 사람들은 휴가라고 하면 나가서 신나게 놀 궁리를 하는데 저는 주말이든 저녁이든 시간날 때 마다 그저 포스팅 거리를
만드느라(저에게 휴가 준비란 그런 것이죠) 바쁩니다^^; 아쉬운 점이라고 하면 군입대 전에는 하루 1 포스팅을 목표로 쉼없이
글을 써 왔었는데 군입대 후에는 포스팅 간격이 커지고 빈도가 뜸해짐에 따라 ‘감’이 많이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무작정 쓰고 보는
거죠! 하하…

그간의 기억을 뒤로 하고, 저는 지금의 순간을 즐기렵니다. 준비해 온 글들도 포스팅을 하고, 못 읽었던 좋은 글들을 찾아 읽고, 친구들을 만나는 등 말이죠!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한국어

9 Comments

Click here to post a comment
  • 헐… 엊그제 군대 간것 같은데 벌써 병장이라니…
    세월 참 빠릅니다.(본인에겐 지옥같았겠지만;;;)

    뭐 군대의 컴퓨터, 윈도우, 인트라넷 환경에 대해서 분석하고,
    보안이나 여러가지 부분에서 고쳐야 할 점에 대해서 포스팅 하는것도 재미있지 않을까 싶네요. ^^
    업그레이드를 통해서 능률을 효율적으로 올릴 방법이라든가요.

  • 아하하-
    후배님- 및 동네동생님- 및 이웃사촌님?

    으흐흐-

    말년엔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하라 그랬습니다.

    단지 웃어넘길일만은 아니라는 농도 짙은 농담을.
    꼭 담아 두시고, 전역 잘 하시길 바랍니다.

    추운데 잘 나오셨네요 -0-

    안그래도 요새 추운데, 군인들은 어쩌나… 라는 생각이 가끔든다지요

  • 와.. 정말 빠르네요. 이제 진짜 곧 제대하시겠네요.
    제대 후에 블칵 사무실에 꼭 한 번 놀러오세요~ ^,.^/

  • ‘롱혼에 대한 정보는 아크몬드님의 블로그에서~’ ..그랬던 게 꽤 지난 것 같은데…
    이제 나오지 싶었는데..아직(?!) 민간인이 못 되셨군요 ^_^;;

  • 군대 잘 다녀오시라고 인사드린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병장이시군요.. 🙂
    너무 무리해서 포스팅하지 마시고 휴가 잘 보내세요~

  • 떡이님 블로그 갔다가 댓글보고 벌써(?) 제대하셨나 싶어서 놀러와봤습니다..ㅎㅎ
    이제 제대가 며칠 안남았네요.. 떨어지는 낙엽도 피해가면서 몸 건강히 제대하세요~

  • 어? 전 이미 제대했는데. 저랑 군번이 얼마 차이 안나는 줄 알았는데. 그래도 꽤 차이가 나네요.

  • 우와…~~ 시간이 진짜 벌써 이렇게 됐나보군요.. ㅎㅎ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