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툴즈와 블로그

태터앤미디어의 파트너가 되었습니다!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한국어

심심할 때면 가끔 제 아이디나 블로그 주소를 google이나 allblog, eolin 등에 검색해 보곤 합니다. 요즘은 작년 군입대 이후 눈에 띄는 활동을 하지 않아서인지, 검색 결과가 많이 나타나진 않더군요. 그런데 그 검색 결과 중에서 ‘태터앤미디어…’이라는 내용이 눈에 띄었습니다. 뭘까 하고 클릭해 보니 이거, 그냥 넘어갈 포스트가 아님을 느꼈습니다.

TnC(태터앤컴퍼니)에서 추진하는 새 마케팅 사업으로, 블로거와 기업을 연결해 주는 새 마케팅 사업에 관한 글이더군요. 태터앤미디어라는 이름의 공식사이트까지 있었습니다. 사이트를 둘러 보던 중 제 블로그가 보이자 그제서야 생각이 났죠. =_=; 예전에 팔글의 이삼구님으로부터 제안을 받은 팀 블로그라는 사실이 어렴풋이 떠올랐습니다. 늑돌이님과 마찬가지로 생각보다 큰 형태로 진행되는 것 같아 놀랐지만 한편으론 가슴이 두근거리더군요.

Tatter & Media
태터앤미디어 이미지 (출처: Veracious Information)
태터앤미디어가 아크비스타(아크몬드의 비스타블로그)에 주는 의미는 매우 큽니다. 이것은 또 하나의 ‘기회’이자 ‘행운’이기 때문이죠. 단순히 방문객이 많다라든지 인지도가 있다는 이유로 인정받았다는 것 이상의 대우입니다.

바로 아크비스타의 ‘브랜드’를 성장시켜 줄 스폰서가 되어 준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습니다. 태터앤미디어 메인화면에 나오는 말처럼 ‘블로그를 쓰는 것 만으로 영향력과 수익을 동시에 올릴 수’ 있게 된 거죠.

블로그를 해서 먹고 살 수 있을까? 라는 꿈 같은 일이 조금씩 실현되는 듯 합니다. 킬크로그님 말처럼 구글의 애드센스, 다음의 애드클릭스와 같은 단순 ‘광고 삽입’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파트너로써 블로거와 기업을 연결해 서로의 이익을 가져다 주는 방법이었습니다. 물론 ty’s nest 블로거님 말대로 광고 유치가 되면 중개를 해 준 TnC와도 수익을 나눌 수 있으니 정말 Win-Win 전략이 아닐 수 없습니다.

people처음 제가 블로그를 만들어 글을 끄적일 때만 해도 블로깅은 여가 활동이자 새로 알게 된 정보를 기록해 놓은 공간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블로그가 알려지기 시작하고 조금씩 방문자가 늘어감에 따라 제 블로그는 단순히 기록이 아닌 서로서로의 보를 공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새로 태어났습니다.

블로그가 오래 된(?) 만큼 포스팅 실력도 조금은 괜찮아졌습니다. 그리고 멋진 일들이 하나 둘 생겨났죠. 책에 소개되고, 각종 웹사이트에 링크되고, 상을 받는 일 까지 생겼습니다.

이러한 일들은 인터넷 속에서 블로그의 힘이 커지는 과정을 보여줍니다. 많은 사람들이 블로그를 구경하고, 스스로 블로그를 만들어서, 참여가 참여를 낳은 결과 블로그계(블로고스피어)도 성장했습니다. 이제 블로그는 웹사이트의 작은 변형이 아닌 하나의 매체, 그 자체로서 기능을 다 할 겁니다. 그저 다른 미약한 서비스들 처럼 유행이 끝나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고 믿습니다.

태터앤미디어는 태터툴즈로 블로그를 시작한 저에게 아주 의미 깊은 스폰서입니다. Tatter&Media(태터앤미디어)라는 이름에 걸맞은 멋진 블로그로 만드는 것이 제 목표입니다. 태터앤미디어의 초기 파트너로 선택된 11명에 제가 들어간 것도 또한 행운입니다. 앞으로 아크비스타와 태터앤미디어에 많은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한국어

14 Comments

Click here to post a comment
  • おめでとう!
    축하드립니다. 전 언제쯤 저런 영광의 자리에 서게 될까요. 아니 영영 못 설 것 같습니다.ㅠㅠ

  • 몇달전부터 준비한걸로 알고 있는 태터앤미디어가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나로써는 팀블로그라는 형태 이외에는 구체적인 모습과 내용을 듣지 않은 상태에서 용감하게 참가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오늘에서야 그 진면목과 향후 전개될 내용에 대해서 홈페이지를 보면서 어느 정도 이해를 하게 되었지만 다른 파트너 블로거들을 보니 모두들 블로고스피어에서는 유명한 블로거들이시라 웬지 나만 붕뜬 존재라는 기분은 감출수가 없다. 부족한 블로그로 어찌 어찌하여 참가하게..

  • 태터앤미디어가 오늘 오후 센트럴시티에서 열린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2007 행사에서 공식적으로 소개가 되었다.. Brand Yourself! 가 태터툴즈의 모토였다면 그 Brand를 Support 해줄 수 있는 서비스가 바로 태터앤미디어이다.. START UP YOUR MEDIAWE BRAND YOU기업이나 단체에서 블로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블로그가 무엇인지,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해 쉽게 답할 수 있는 기업은 아직은 그..

  • 아크비스타야 워낙 훌륭한 곳이지만 제 블로그는 비교되는지라 걱정입니다. 더 열심히 해야죠. ^^;

  • 잘 보면 이곳 동굴도 보입니다. 오늘 태터앤컴퍼니에서 태터앤미디어를 공개했습니다. 태터앤미디어는 다양한 분야의 블로그들을 활용하여 본격적인 마케팅을 추진하는 새로운 사업입니다. 지금까지는 어느 정도 규모 이상의 특정 사업주체들만이 가능했던 일입니다만, 이번에는 개인도 가능한, 더 작은 규모까지 포함한다는 점이 다릅니다. 이것은 적어도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찾을 수 없는 시도이고, 그만큼 향후 결과가 어떻게 될지 예상하기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저 개인..

  • 블로그 네트워크와 팀블로그… 2007년 대한민국의 블로고스피어를 흔드는 두가지 키워드인 것 같다. 블로그 네트워크와 팀블로그는 잘 알려진 것 처럼 특정 주제 혹은 관심사를 공유하는 블로그 모임의 형태로 그 구성 형태나 시스템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기본적인 지향점은 비슷하다. 둘 다 좀 더 많은 방문자를 유치하고 커뮤니케이션을 확대하여 미디어적인 힘을 강화하는데 목적이 있기 때문이다. 블로그 네트워크… Tatter&Media 지난 해부터 본격적으..

  • 아, 저는 E-스포츠쪽으로 열심히 블로깅 해서,
    스폰서가 되어봐야겠네요[?]

    아무튼 축하드립니다~

Archives